檢, ‘1000만원으로 120억’ 천화동인 7호 소유주 첫 소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7호 소유주인 전직 기자 배모씨를 소환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중앙지검 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