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변보호, ‘범죄피해자 안전조치’로 개편…신임경찰 교육 6개월로 확대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과 스토킹 신변보호 여성 피살 사건 등 잇따른 부실 대응으로 도마에 올랐던 경찰이 쇄신책을 내놨다. 신변보호는 ‘범죄피해자 안전조치’로 개편해 위험도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