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 아리모토 가요코 어머니 94세로 별세

납북자 아리모토 가요코 어머니 94세로 별세
아리모토 카요코(Arimoto Kayoko)와 남편 아키히로(Akihiro)가 2018년 12월 고베 주오구에서 열린 납치 문제에 관한 전시회에서 패널을 살펴보고 있다. (아사히 신문 파일 사진)
사진/일러스트
사진/일러스트
1980년대 북한에 납치된 딸을 찾아 무사히 일본으로 데려오기 위해 수십 년을 싸웠던 아리모토 가요코(Arimoto Kayoko)가 2월 3일 사망했다. 그녀는 94세였다.

납북자

파워볼사이트 아리모토와 91세의 남편 아키히로 등은 언젠가 케이코를 다시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아리모토에게는 그날이 오지 않았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1983년 아리모토의 셋째 딸 케이코는 런던에서 공부하던 중 23세의 나이로 실종됐다.more news

1988년, Arimotos는 또 다른 납치범인 Toru Ishioka가 가족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그녀가 실제로 북한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파워볼 추천 삿포로에서 온 이시오카는 유럽에 머물던 중 납치됐다. 편지에는 케이코와 함께 북한에 있었다고 적었다.

그 이후로 아리모토와 요코타 메구미의 부모를 비롯한 납북자 가족들은 중앙정부에 사랑하는 사람들을 일본으로 데려오도록 촉구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했습니다.

2002년 아리모토는 케이코가 북한에 납치되었다는 확인을 받았다.

일본항공 국내선 납치 사건에 가담한 후 북한에 망명한 적이 있는 일본 적군 대원의 전 부인에 대한 재판에서 폭탄선언이 나왔다.

여권법 위반 등 다양한 범죄로 기소된 피고인은 케이코가 속아서 북한에 갔다고 말했다.

같은 해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가 방북했고, 북한 관리들로부터 케이코(Keiko)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러나 북한이 제공한 사망진단서에는 케이코의 생년월일을 잘못 기재하는 등 여러 가지 수상한 점이 담겨 있었다.

Arimoto는 Keiko의 생일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해마다 그녀는 실종된 딸의 특별한 날을 축하하기 위해 집에서 생일 케이크와 축제 붉은 쌀을 준비했습니다.

납북자

2018년 6월 그녀는 고위급 회담이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집에서 텔레비전으로 북미 정상회담을 시청했습니다.

같은 해 12월, 효고현 경찰은 아리모토가 남편과 함께 다녔던 고베시 중앙구에서 납치문제 패널전시회를 열었다.

아리모토는 당시 기자들에게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다. “나는 Keiko를 보고 싶어, 단지 그녀의 모습을 볼 뿐입니다.”

그녀의 희망은 2019년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격려 편지를 받은 후 높아졌습니다.

그녀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상황이 바뀔 수 있다고 낙관한다”며 그의 메시지에 감사를 표했다.

그러나 세계 지도자들의 지지와 약속은 Keiko를 일본으로 데려오는 데 실패했습니다.

아키히로는 유가족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아베 총리(신조)를 비롯한 많은 분들의 격려와 지지를 받으며 케이코를 되찾기 위해 아내와 함께 노력하고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은 아내의 모든 힘을 소진시켰습니다. 그것에 대한 내 감정을 정리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