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기업 존립위기 아니면 신의칙 적용안돼”… 사측 승소 어려워져


최대 6300억 원 규모의 추가 임금 지급 여부를 놓고 9년 가까이 이어진 현대중공업 통상임금 소송이 근로자가 승소하는 방향으로 마무리됐다. 특히 대법원은 ‘신의성실의 원칙’(신…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