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녀’로 속이고 외도…들키자 “강간당했다” 무고한 30대 징역형


외도를 한 사실이 남편에게 들통날까봐 내연남을 강간죄로 고소한 30대 여성이 무고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재판장 황성민)은 무고 혐의로 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