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질들 텍사스 유대교 회당서 2005.08

인질들 텍사스 유대교를 이야기 하다

인질들 텍사스 유대교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교외의 한 유대교 회당에 인질로 잡혀 있던 4명이 경찰과 10시간 동안 대치한
끝에 무사히 풀려났다.

그들은 토요일 콜리빌에서 아침 예배 중에 인질로 잡혔다.

경찰은 특수 무기 팀을 배치했고 FBI 협상가들은 가해자와 몇 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다.

사건이 끝나기 전에 폭발음과 총성이 들렸다. 경찰은 인질범이 그 후 사망했다고 밝혔다.

인질로 잡힌 4명 중에는 유대교 회당의 랍비도 포함돼 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사건이 발생했을 때 이 서비스는 온라인으로 스트리밍되고 있었다. 인질 중 1명은 6시간 후 무사히
풀려났으며 나머지 3명은 몇 시간 후 경찰에 의해 안전한 곳으로 인도됐다.

인질들

구조대는 회당에 침입했으나 인질범의 사망 경위와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발전하는 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사건은 현지 시각으로 11시 경(GMT 기준 16시) 베스 이스라엘 회당에 경찰이 출동하면서 시작됐다. 사람들은 그 직후 그 지역에서 대피했다.

페이스북의 안식일 아침 서비스 생중계에는 한 남성이 큰 소리로 말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을 들을 수 있었다: “당신이 내 여동생을 바꿔줘” 그리고 “난 죽을 거야.”

그는 또한 “미국에 뭔가 문제가 있다.”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 그 이후로 먹이감은 내려갔다.

이 인질범은 현재 86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파키스탄 신경과학자 아피아 시디키의 석방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들렸다고 사법 당국은 현지 언론에 전했다.

시디키는 아프가니스탄에 구금되어 있는 동안 미군 장교들을 살해하려 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1999년 신도회가 문을 연 이후 신도 배리 클롬푸스는 다른 신도로부터 이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